Home TemplestaySaturday Dharma ClassDirectionsReservationCommunityScheduleToday's Sutra
No protection at the moment of death / 죽음의 순간에 보호받을 곳은 없다  
Writer : 국제선센터   2016-08-23 09:31:30

There are no sons for one's protection,

neither father nor even kinsmen;

for one who is overcome by death no protection is to be found among kinsmen.

Realizing this fact,

let the virtuous and wise person

swiftly clear the way

that leads to Nibbana.


非有子恃 亦非父母 僞死所迫 無親可變

慧解是意 可修警戒 勤行度世 一切除苦


보호해줄 아들도 아버지도 친족도 없네.

죽음이 찾아온 사람은 친족들 사이에서도

아무런 보호자를 찾을 수 없으리니. (288)

이러한 사실을 잘 알아

덕 있고 현명한 사람은

열반(涅槃)에 이르는 길을

서둘러 깨긋이 하네. (289)


-법구경/Dhammapada-

Reply (0)
Death seizes the doting man / 맹목적인 사랑을 하는 사람을 죽음이 사로잡는다  
Writer : 국제선센터   2016-08-20 12:34:47

The man who dotes on his children and his herds of cattle,

whose mind longs for and is attached to sensual pleasures,

is carried away by Death even as a sleeping village is swept away by a great flood.


人營妻子 不觀病法 死命倅至 如水湍驟


자기 자식들과 가축 떼를 맹목적으로 사랑하고,

자기 마음이 감각적 쾌락을 갈망하여 집착하는 사람은

큰 홍수가 잠자고 있는 마을을 휩쓸어가듯이

죽음이 그 목숨을 앗아가네. (287)


-법구경/Dhammapada-

Reply (0)
The ignorant realise not the nature of death / 무지한 사람은 죽음의 본…  
Writer : 국제선센터   2016-08-16 09:58:52

'Here will I live in the rainy season;

here will I live in the cold season and the hot season,'

so imagines the fool, not realising the danger (of approaching death).


暑當止此 寒當止此 愚多務慮 莫知來變


어리석은 사람은

(닥쳐오고 있는 죽음의) 위험을 깨닫지 못하고

'장마철에는 여기에서 살아야겠네.

추울 때는 여기에서 살아야겠네.

더울 때는 여기에서 살아야겠네.'라고 상상하네. (286)


-법구경/Dhammapada-

Reply (0)
and or



2018
12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